2019-01-29 (화)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8.4℃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5.9℃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5.2℃
  • 맑음제주 8.0℃
  • 구름조금강화 3.8℃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8.0℃
  • 구름조금경주시 8.1℃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소청과의사회, 이용호 의원에게 진심 어린 '사과' 요구

이용호 의원실 "진행 상황을 살피며 대응 방향 검토 중"

의사에 대한 이용호 의원의 '밥그릇' 언사가 연일 불미스러운 구설에 오르고 있다. 

앞서 18일 무소속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 · 임실 · 순창)은 '국립공공의료대학원(이하 공공의전원), 왜 필요한가?' 국회 토론회 개회사에서 일부 의사의 밥그릇 지키기 때문에 공공의료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 하에 공공의전원 설립을 역설한 바 있다. 

이에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이하 소청과의사회)는 21일 오전 10시경 이 의원에 대해 의사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소청과의사회는 보도자료에서 "국회의원이란 자가 제 몫은 못 하고, 오직 자기 자리 보존에만 관심을 가졌기 때문에"라는 말로 이 의원의 언사를 반박하고, "이 의원은 국민 혈세만 낭비하는 공공의전원 망상을 즉시 폐기하고, 국민 앞에 당장 머리를 숙여 사과하라"라고 촉구했다. 

상황이 부정적인 방향으로 불거지면서 이 의원은 문제의 발언을 최초 보도한 라포르시안에 정정 보도를 요구하고, 발언의 진의를 알리는 입장문을 배포했다. 이 의원은 당시 개회사가 의사 인력의 대형병원 · 대도시 편중 및 인기 진료과목 쏠림 현상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소청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28일 메디포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의원이 어느 정도 성의는 보인 것 같다. 그러나 발언 자체가 애초에 너무 잘못됐기 때문에 고소 취하는 하루 이틀 경과를 보고 결정해야 한다."며, "이 의원이 잘못된 발언에 대해 분명하게 진심을 가지고 사과를 한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라고 말했다. 

임 회장은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사과를 해야 한다. 자신이 잘못했다는 의사 표현이 명확해야만 상대방이 진심으로 사과를 받아들일 수 있다. 심지어 내가 고소인인데 이 의원은 나한테 연락조차 안 했다."며 이 의원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29일 이용호 의원실 측은 "토론회 개회사 보도와 관련하여 라포르시안에 정정을 요구하는 입장문을 냈는데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확정적으로 말했던 건 아니다. 정정 보도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이며, 현재는 진행 상황을 보면서 대응 방향을 검토 중이다."라면서, 추가 해명과 관련해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짧게 덧붙였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