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흐림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2.5℃
  • 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1.4℃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6℃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3.6℃
  • 흐림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전북대병원, 응급실 안전성 및 중환자 책임진료 큰 성과

응급실 감염관리와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 및 구성비 1등급…응급의료서비스 개선성과 가시화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응급실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감염관리와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책임진료를 평가하는 중증상병해당환자의 분담률과 구성비 등 주요지표에서 상위등급을 받는 등 응급의료서비스 질이 크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2018년 응급의료기관평가’ 에 대한 중간결과 발표에서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책임진료를 평가하는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과 구성비 등에서 1등급을 받았다. 

또한 중증응급환자 진료의 적절성을 평가하는 환자 분류의 신뢰수준과 안전관리의 적절성을 나타내는 감염관리 및 폭력대비 및 대응 적절성에서도 각각 1등급을 받았다. 이와 함께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주요 기능인 공공역할을 수행하는 재난대비 및 대응 부분에서도  1등급을 받았다.

특히 이번에 1등급을 받은 중증상병해당환자 분담률 및 중증상병환자 구성비의 경우 전북대병원이 중증응급환자 치료에서 권역응급의료센터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는 방증으로, 응급의료 자원이 타 시도에 비해 열악한 환경에서 거둔 것이어서 큰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전북지역은 중증응급환자를 분산할 대형병원이 부재한데다 전주권역내의 경우 전북대병원 외에는 권역응급의료센터의 법정기준을 충족시키는 병원이 없어 전북대병원에만 한해 3만6000여명의 응급환자수가 내원하고 있는 등 의존도가 매우 높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중증상병환자 분담률은 전체 권역응급의료센터에서 수용한 중증상병해당환자 중 전북대병원에서 수용한 중증상병해당환자의 가중 분담률을 의미하며, 중증상병해당환자 구성 비율을 전북대병원 응급실에 내원한 전체 환자 중증상병해당환자의 가중비율을 말한다.

전북대병원은 이번 중간결과 외에도 최근 2년 간 응급의료 서비스 질을 나타나는 병실포화지수와 재실시간, 중증응급환자 재실시간, 최종치료제공률, 적정시간내 전문의 직접 진료율 등 전반적인 수치가 개선되면서 응급실 개선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응급실 과밀화 지수를 말하는 병상포화지수의 경우 2016년에는 135.8%였지만 2017년에는 109.5%, 2018년에는 95.2%로 개선됐다. 중증응급환자 재실시간도 2016년에는 17시간, 2017년에는 13.2 시간, 2018년에는 10.2시간으로 줄었다. 또 최종치료제공률은 2016년 74.5%에서 2017년에는 71.2%로 다소 떨어졌지만 2018년에는 82.2%로 크게 개선됐다. 적정시간내 전문의 직접 진료율도 2016년에는 68.4%였지만 2017년에는 73.3%로 2018년에는 78%까지 올랐다.

이처럼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의 각종 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배경에는 전북대병원이 응급환자의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를 위해 인력과 장비 및 시설을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등 응급실 운영체계 개선 대책을 마련해 꾸준히 실천한 결과로 풀이된다. 

조남천 병원장은  “전북지역의 지역적 특수성을 고려해 우리 병원의 권역응급의료센터의 기능과 역할에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전 의료진이 합심해 응급실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진료체계와 시설개선 등을 통해 도민들에게 보다 나은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더욱 신뢰받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