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1.5℃
  • 서울 8.6℃
  • 대전 10.9℃
  • 대구 13.5℃
  • 울산 14.8℃
  • 광주 11.3℃
  • 부산 16.8℃
  • 흐림고창 10.6℃
  • 제주 13.9℃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동정


민병현 교수 녹조근정훈장, 박해심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아주대병원은 “민병현 교수(정형외과)와 박해심 교수(알레르기내과)가 지난 12월 3일 서울 엘타워에서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개최된 ‘2018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 포상 시상식’에서 녹조근정훈장과 보건복지부장관표창을 각각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로 17회를 맞이한 이번 포상은 한국보건의료 분야 최고의 전통과 권위가 있는 상으로, 보건산업에 대한 중요성과 공감대를 확산하는 한편, 보건의료 연구개발에 뚜렷한 공적을 세운 연구자에게 국가적으로 치하하기 위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이번 시상식에서 우수개발부문 녹조근정훈장을 받은 민병현 교수는 인공연골 개발 및 인공조직 치료제 제품을 개발하여 첨단 바이오기술 자립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민병현 교수는 현재 아주대의료원 세포치료센터 센터장을 맡고 있으며, 그동안 관절연골과 골관절염과 관련한 국책과제 216건을 수행하고, 국내외 다수의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2010년에는 ‘세포 유래 세포외기질막의 제조방법’ 연구로 특허청으로부터 특허기술상 대상인 ‘세종대왕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박해심 교수는 알레르기와 임상 면역분야, 특히 난치성 천식의 조기 진단법, 생체지표 및 조기진단법 개발, 면역조절제 개발 등의 연구 우수성과 활발한 국제 학술활동으로 국내 연구의 위상을 크게 떨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우수연구부문에서 보건복지부장관표창을 수상했다. 박해심 교수는 현재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및 연구중심병원 면역질환연구단장을 맡고 있으며, 임상시험 글로벌선도센터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병원내 임상시험 인프라 구축에 기여하였으며, 동양인 최초로 알레르기분야 교과서 Middleton’s Allergy의 저자(Leading Author)로 선정된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