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3.5℃
  • 안개대전 13.2℃
  • 대구 14.3℃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2℃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동정


성빈센트병원 조의주 교수, 대한병리학회 의함학술상 수상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병리과 조의주 교수가 11월 2일 열린 대한병리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의함학술상을 수상했다고 성빈센트병원이 전했다.

이번 수상은 조 교수가 참여한 논문 '비침습 갑상선소포종양의 분자학적 특성과 림프절 전이 연구'가 그 우수성 · 성과를 인정받아 이뤄지게 됐다.

논문은 유두갑상선암종으로 진단받은 환자 6,269명 가운데 '유두암종 세포핵을 지닌 비침습갑상선소포종양(이하 NIFTP)'을 재분류한 뒤 국내 발생빈도 및 분자병리학적 특성 · 예후를 분석했다.

NIFTP는 갑상선유두암종 중 암세포와 모양은 비슷하지만, 성질이 달라 예후가 좋은 형태를 재분류해 새로운 이름으로 명명한 것으로, 2017년 개정된 WHO 종양 분류법에 반영됐다. 

연구 결과, 서양에서 발표된 연구와 달리 한국에서는 NITFP의 발생 빈도가 2%에 불과하고, 그 가운데서도 드물지만 림프절 전이 ·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를 토대로 조직학 · 분자학적 특성의 연관성을 분석해 국제전문가위원회에서 제시한 NIFTP 진단기준에 오류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여 새로운 진단 기준을 제시했다.

조 교수는 "이번 연구는 환자의 예후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새로운 진단 기준과 치료 기준을 마련하는 근거를 제시하고, NIFTP 진단 기준이 재정의 되는데 기여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