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5℃
  • 구름조금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많음대전 13.8℃
  • 구름조금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4.8℃
  • 구름조금부산 16.4℃
  • 맑음고창 14.9℃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3.6℃
  • 구름많음보은 14.1℃
  • 구름많음금산 14.4℃
  • 구름조금강진군 16.4℃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국감


치매안심센터, 치매 발굴 환자 72.8% 경중 판단 못 해

간단한 치매 선별검사 실적 부풀리기에만 급급

치매안심센터 개소 후 치매 환자로 발굴된 인원 중 72.8%가 시스템 부재로 치매 중증도 확인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이 11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치매안심센터 개소 후, 치매 환자 발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치매안심센터 개소 후 2018년 9월 말까지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치매 환자로 발굴된 인원은 총 27만 6,680명으로, 이 중 72.8%인 20만 1,360명은 치매 중증도 확인을 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는 '치매 국가책임제 추진계획'을 통해, 2017년 12월부터 전국 252개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해, 치매어르신과 가족들이 1:1 맞춤형 상담 · 검진 · 관리 · 서비스 연결까지 통합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사례관리'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치매안심센터 내부에는 '치매단기쉼터'와 '치매카페'를 만들어, 치매환자의 초기 안정화와 치매악화 지연을 돕고 치매가족의 정서적 지지 기반을 만들어, 치매 부담 없는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그러나 치매안심센터 개소 후 간단한 치매 선별검사 실적 부풀리기에만 급급해 심도 있는 치매 환자 발굴이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2017년 12월~2108년 9월 시도별 인지저하, 경증치매, 중증치매 발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치매안심센터의 치매 선별검사를 통해 치매로 확정된 환자는 총 25만 2,976명이었다. 이중 △경증치매가 3만 5,628명 △중증치매가 1만 5,989명이었다. 나머지는 시스템 부재로 치매 정도를 파악할 수 없었다.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치매 확정 단계 직전인 '인지저하' 단계 환자도 2만 3,704명 발굴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가장 많은 치매 환자를 발굴해 낸 지역은 △경기 3만 4,814명 △전북 2만 9,894명 △경남 2만 7,044명 순이며 △세종 997명 △제주 4,346명 △울산 4,825명 순으로 적었다.

치매 전 단계인 인지저하 환자 발굴이 가장 많이 된 지역은 △서울 1만 1,602명 △경기 2,473명 △전북 1,515명 순이고,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 158명 △대전 315명 △광주 327명 순이다. 



김 의원은 "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를 실시하며 치매 경중에 따른 서비스 체계를 갖추겠다고 해놓고, 심층 검사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부재해 치매환자가 충분한 서비스 이용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의 치매 정책을 지적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