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흐림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5.5℃
  • 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조금보은 23.9℃
  • 맑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3.5℃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동정


이대목동병원 유경하 교수,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성과창출형 과제 선정

보건산업진흥원 연구비 25억 원 수혜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유경하 교수가 최근 보건산업진흥원의 2018년도 제3차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줄기세포 · 재생의료 실용화 분야의 성과창출형 과제에 선정됐다고 이화의료원이 4일 전했다.

'편도유래 중간엽 줄기세포 응용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 효과 개선을 위한 치료제 개발' 주제의 이번 사업은 향후 △1단계 연간 5억 원(3년) △2단계 연간 5억 원(2년) 등 총 5년에 걸쳐 25억 원의 연구비를 받게 된다.

유 교수가 연구 총괄 책임자를 맡아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유 교수와 함께 △우소연 이화의대 미생물학교실 교수 △박주원 이화의대 생화학교실 교수 △(주)비비에이치씨 산하연구소 STRI의 부소장 이상연 박사가 세부 연구 책임자로 참여한다.

유 교수는 "이번 연구는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 시 환자의 몸에 이식된 세포가 골수구계와 림프구계를 회복시키는 과정에서 이를 촉진하기 위한 방법으로 편도선에서 유래된 줄기세포를 이용하는 것"이라며, "편도 줄기세포가 가지고 있는 착생 능력과 면역 조절 능력을 통해 이식 후 환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가장 큰 합병증인 세균 감염과 출혈을 예방하고, 이식편대 숙주병은 억제하면서 이식편대 백혈병 효과는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 방법이 개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아혈액종양 분야의 명의로 손꼽히는 유 교수는 이화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이대목동병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대한소아혈액종양학회 이사장, 학술이사, 대한혈액학회 학술이사,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이사,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이사 등을 맡으며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쳐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