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4.0℃
  • 구름많음서울 20.5℃
  • 박무대전 22.0℃
  • 연무대구 22.5℃
  • 흐림울산 22.6℃
  • 박무광주 22.4℃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1.8℃
  • 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1.0℃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신용카드 수수료 폭탄 맞은 병원계 울상

상급종병 금융위 추계보다 연평균 1.4억 늘어난 19.6억 부담

대한병원협회는 “이번 신용카드 수수료 개편으로 상급종합병원은 1년에 기관당 평균 18억1천300만원에서 1억4천700만원 늘어난 19억6천만원을 부담하게 됐다. 종합병원은 연평균 4억9천500만원에서 3천400만원이 늘어난 5억3천만원을 부담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대한병원협회(이하 병협)가 상급종합병원 14곳을 비롯, 종합병원 23곳, 병원 14곳, 요양병원 2곳 등 모두 53곳의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의 신용카드 수수료율 개편 전후를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병협은 “지난 6월26일 단행된 신용카드 수수료 개편에 따른 병원급 의료기관의 수수료 추가부담이 금융위원회 추계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금융위원회가 당초 밴 수수료 개편에 따른 병원급 의료기관의 수수료 인상률은 종합병원을 기준으로 평균 0.08%p였다. 그러나 병협이 53곳을 조사한 결과, 종합병원과 상급종합병원은 각각 0.09%p, 0.13%p  더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 추계보다 종합병원은 0.01%p 정도 소폭 상승했다. 반면, 상급종합병원은 무려 0.05%p 대폭 상승했다. 

결국 금융위원회 추계보다 62.5%를 더 부담하게 된 것이다.

병협은 “이는 신용카드 수수료율 개편으로 종합병원 기관당 연평균 1천496만원만 추가로 부담하면 된다고 밝혔던 금융위원회 추계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다. 병원급 의료기관에 대한 수수료 재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병협은 금융위원회에 ‘의료기관에 우대 수수료를 적용할 것과 수수료 산정 관행을 개선해 줄 것’등을 주요 골자로 한 건의서를 제출했다.

건의에서 “공공성이 매우 높아 모든 병원의 진료비까지 정부가 정하는 고시에 의해 정해 고 통제되고 있어 가격인상을 통한 수수료 부담해소가 불가능한 구조에 있다. 보건의료 분야의 특성을 감안해 여신전문금융업법(제18조의 3 제3항)상 신용카드가맹점 우대수수료 업종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의서는 여신전문금융업감독규정상(별표5) 적격비용 차감 조정대상에 의료기관을 포함할 것과 신용카드 수수료 산정시 국민건강보험법상 요양급여비용 매출액을 적용에서 제외할 것을 아울러 요구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