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1.0℃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2.6℃
  • 흐림대구 21.6℃
  • 울산 21.4℃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5.6℃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동정


최대집 회장 “의료현장 회원 민심 회무에 적극 반영하겠다"

전국순회 설명회 7번째 경북서… 투쟁동력 집결중

회원 의견 수렴과 대화를 위한 전국 순회 설명회가 계속되는 가운데, 최대집 회장을 비롯한 대한의사협회 임원진은 13일 저녁 일곱 번째 방문지인 경북의사회관에서 회원들을 만났다. 



먼저 경상북도의사회 장유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급진적 보장성 강화 정책(문재인케어)으로 인한 혼란이 계속되고 있고, 저수가로 인한 어려움이 계속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의료기관이 도산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오늘 이 자리는 주요 의료 현안에 대한 설명과 의견 교환을 위해 마련한 자리이니 허심탄회한 의견 교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진 강연에서 최 회장은 “조직력과 단결력 강화를 위해 회원을 직접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것에 역점을 두고 있다. 집행부의 일방적 의견 전달에는 한계가 있다. 상호간의 원활한 의견 교환으로 민초 회원들의 민심을 회무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각 지역 의사회 방문에 힘쓰고 있다”고 했다.

정성균 기획이사 겸 대변인은 ‘제40대 집행부 주요회무 추진사항’ 보고에서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올바른 의료제도의 항구적 정착에 있어 필수적인 요소이다. 40대 집행부는 회원들의 참여 활성화와 조직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강연 이후 이어진 회원과의 질의응답 중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의료기관의 존립 자체를 위협하는 악법(惡法)들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 이 위기상황을 어떻게 타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최 회장은 “현재의 초저수가를 OECD평균 수준으로 정상화하기 위해 수가의 단계적 인상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답했다.

최 회장은 “무엇보다 대관업무의 역량을 강화시켜야 한다. 의학의 최고 전문가 집단으로서 정책투쟁에 적극 나서려면 상근이사의 증원이 필수적이다. 무엇보다 대관업무의 연속성을 담보할 수 있으려면 전담 상근이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현재 투쟁동력 확보를 위해 전국 순회를 하고 있다. 정부가 신뢰를 저버리고 책임 있게 임하지 않는다면 대정부투쟁에 돌입할 것이며, 이로 인해 발생되는 모든 책임은 정부가 져야 할 것이다. 의료계의 문제의식에 동의하고 정책연대를 할 수 있는 사회단체와는 연대투쟁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의협이 전문학회와 연계하여 모든 직역을 포용하는 상위단체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경북의사회의 조언에 대해 최 회장은 “21개 진료과 학회와 분기별 연석회의가 예정되어 있으며 봉직의와 중소병원의 조직화도 논의 중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장, 김재왕 경상북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회원 등 약 60여명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