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6 (월)

  • -동두천 32.5℃
  • -강릉 37.0℃
  • 맑음서울 33.3℃
  • 맑음대전 34.2℃
  • 맑음대구 36.0℃
  • 구름조금울산 33.7℃
  • 연무광주 33.2℃
  • 맑음부산 30.1℃
  • -고창 30.7℃
  • 박무제주 28.5℃
  • -강화 29.6℃
  • -보은 33.8℃
  • -금산 32.6℃
  • -강진군 32.4℃
  • -경주시 36.5℃
  • -거제 32.3℃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아시아 간암 환자, TACE 부적격 판정에도 전신치료 회피 경향

바이엘, 리얼월드 임상 통해 아시아 간암 치료 경향 밝혀

바이엘 코리아(대표이사 잉그리드 드렉셀)는 지난 7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제9회 아시아태평양 간암 학술 대회(APPLE: Asia-Pacific Primary Liver Cancer Expert Meeting)에서 아시아 태평양 암 환자 사망 원인 중 세 번째를 차지하는 간세포암 또는 진행성 간암 치료 패턴에 대한 최초의 전향적 리얼 월드 임상 연구인 OPTIMIS 연구의 아시아 지역 환자 대상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고 10일 전했다. 

 

연구 결과, 실제 임상 현장에서 수술이 불가능한 간세포암 환자에게 흔히 시행되는 경동맥화학색전술(TACE: transarterial chemoembolization)의 시행 패턴이 국제치료 가이드라인 및 지역치료 가이드라인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간세포암 환자의 대다수는 TACE 치료 부적격 또는 실패로 불리는 무반응 판정에도 불구하고 TACE 치료를 반복적으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부분이 TACE 치료 부적격 판정 후에도 전신 치료법을 받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OPTIMIS 연구에는 TACE 치료를 결정한 전 세계 간세포암 환자 1,650명이 포함되었으며 1,134명이 중국, 일본, 한국, 대만,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인도 등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 환자였다.


아울러 이들 중 38%에 달하는 환자가 연구 참여 당시 프로토콜 기준에 따라 TACE 부적격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졌으며, 이는 의학 단체의 국제 가이드라인과 국내의 권고가 상이함을 보여준다.


또한 연구기간 중 TACE 부적격 상태가 된 환자 중 10% 미만 만이 판정 초기에 전신치료 요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TACE 1차 치료 후 급/만성 기간 모두에서 간기능 지표에 따른 간기능 저하가 확인되었다. 또한 TACE 치료를 추가로 시행할 경우,  종양 반응을 보이는 환자 비율 역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지역 OPTIMIS 임상 총괄연구책임자(PI)인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이한주 교수는 “아시아 내 실제 임상 현장에서 TACE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경우에도 TACE 치료를 받는 간세포암 환자가 너무 많다”며 “아시아 지역 간의 TACE 치료에 대한 이질성은 적절한 TACE 사용법에 대한 전세계적인 합의가 필요함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TACE 치료는 적합하지 않은 환자에게 시행될 경우 환자에게 유해할 수 있으며 간 기능에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환자가 후속 치료 방법을 시도하거나 이를 통한 효과를 보지 못하게 될 수도 있기 때문에 TACE 치료가 가능한 환자의 선정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존 간암 진료 가이드라인에서는 TACE 부적격 판정 후에는 전신 치료법을 포함한 대안적인 치료 요법 처방을 권고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