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1.8℃
  • -강릉 29.1℃
  • 연무서울 22.0℃
  • 박무대전 22.8℃
  • 연무대구 26.7℃
  • 맑음울산 27.7℃
  • 연무광주 26.0℃
  • 연무부산 24.4℃
  • -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3.5℃
  • -강화 18.9℃
  • -보은 23.7℃
  • -금산 22.8℃
  • -강진군 26.2℃
  • -경주시 28.7℃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행사


연세의대, '의과대학 학생평가제도 혁신 위한 심포지엄' 개최(6/22)

절대평가 도입, 학생평가 혁신을 말한다

연세대 의과대학이 오는 22일 오후 2시 30분부터 에비슨의생명연구센터 1층 유일한 홀에서 '의과대학 학생평가제도 혁신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세브란스가 전했다(아래 별첨 '심포지엄 초청장').

연세대 의대는 2014년 국내 최초로 전 학년, 전 과목을 대상으로 절대평가(Pass/Non-pass) 제도를 도입했다. 미래 의과학자는 융합 · 협력 · 다양성을 갖춰야 하기 때문에 서열 경쟁에 기초한 학생평가제도를 개선한 것이다.

올해 2월 첫 졸업생이 배출되면서 연세대 의대는 절대평가제도의 경험을 공유하고, 절대평가제의 의미 및 향후 과제를 생각해 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이혜정 교육과 혁신연구소장이 '교육의 혁신' ▲이진석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이 '미래형 융합인재 양성과 고등교육 정책'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김동석 연세대 의대 교육부학장이 '학생평가의 패러다임 전환' 주제로 절대평가 방식의 학생 평가 제도에 대해 강연을 진행한다.

2부에서는 ▲안신기 연세대 의대 교수(의학교육학교실)가 '연세대 의대 절대평가 4년의 성과와 과제' ▲이종태 인제대 의대 학장이 '역량 중심 교육을 위한 학생 절대평가 시험'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허성택 연세대 의대 본과4학년 학생은 절대평가에서 경험한 학습을 발표한다. ▲이진한 동아일보 기자는 '절대평가제도에 대한 사회의 기대' ▲이영환 영남대 의대 교수는 '절대평가제도 정착과 확산을 위한 과제' 주제로 발표하는 시간을 갖는다.

송시영 연세대 의대 학장은 "국가경쟁력 향상과 창의력을 갖춘 융합, 협력하는 인재 양성을 위해 학생평가제도의 근본적인 변화를 추구한 지 4년을 맞아 의과대학 학생평가제도를 혁신하는 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마련했다."라고 심포지엄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심포지엄 문의 및 참가신청은 연세대 의과대학 의학교육학교실(02-2228-2514, kdh82514@yuhs.ac)로 하면 된다.
배너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