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0 (화)

  • -동두천 6.4℃
  • -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6.5℃
  • 흐림울산 6.2℃
  • 구름많음광주 9.4℃
  • 구름많음부산 7.4℃
  • -고창 9.6℃
  • 흐림제주 9.5℃
  • -강화 6.8℃
  • -보은 5.3℃
  • -금산 6.1℃
  • -강진군 7.9℃
  • -경주시 5.8℃
  • -거제 8.7℃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한국노인, 절반 이상 ‘단백질 결핍’

콜레스테롤 높아도 ‘살코기’ 위주 육류 섭취 필요

나이가 들수록 단백질이 부족하면 근감소증과 면역기능이 약해질 수 있어 양질의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 하지만 한국 노인 2명 중 1명 이상이 하루에 필요한 단백질을 섭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연구결과 확인됐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은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수가 2013~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0세 이상 노인 3512명(남 1484명, 여 2028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조사 결과 남성 노인 중 47.9%, 여성 노인 60.1%가 권장량 이하의 단백질을 섭취했다. 80대(남 66.2%, 여 70.5%) 여성이 가장 많았으며 70대(남 50.3%, 여 67%), 60대(남 43%, 여 52.3%) 순으로, 나이가 많고 여성인 경우 단백질 섭취를 못 하는 노인이 많았다.
 
일반적으로 단백질 섭취 일일 권장량은 0.91g/kg/d(몸무게 1킬로그램 당 0.9그램 섭취)로, 예를 들어 몸무게 70kg인 노인의 경우 하루에 필요한 단백질 권장량은 63.7g이다. 
 
박현아 교수는 국내 처음으로 노인의 끼니별 단백질 섭취양도 분석했다. 아침에는 14.9g, 점심 17.1g, 저녁 17.7g을 섭취하고 있어 권장량인 25~30g을 훨씬 못 미쳤다. 현재 국내에는 끼니별 섭취 권장량이 없으며, 25~30g은 외국의 가이드라인이다.
 
단백질 섭취양도 부족하지만 생체이용률이 더 높은 동물성 단백질(35%) 섭취가 식물성 단백질(65%) 보다 매우 낮아 양과 질 모두 부족했다. 
 
한국 노인이 섭취하는 단백질 음식으로 곡류가 35%로 가장 높았고, 육류 16%, 어패류 13%, 채소류 9%, 콩류 8%로 조사됐다. 
 
박현아 교수는 “한국 노인의 경우 밥과 채소 위주의 식습관을 갖고 있고, 고기를 섭취하지 않는 것이 건강식으로 잘 못 알려진 경우가 많다”며 “적절한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근육량과 면역력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다. 콜레스테롤이 높은 경우에도 살코기 위주의 기름기 적은 육류로 단백질을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현아 교수는 또 “단백질은 저장이 되지 않는 영양소로 하루에 먹는 총량도 중요하지만 매끼니 부족하지 않게 먹는 것이 중요하다”며 “끼니 마다 손바닥 크기의 1/3 정도의 기름기 적은 살코기, 닭고기, 생선, 두부와 콩류를 섭취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 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