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1.8℃
  • -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2.4℃
  • 대전 -1.2℃
  • 구름조금대구 0.1℃
  • 구름조금울산 2.6℃
  • 광주 -1.6℃
  • 맑음부산 2.9℃
  • -고창 -1.7℃
  • 흐림제주 3.6℃
  • -강화 -2.8℃
  • -보은 -3.0℃
  • -금산 -3.7℃
  • -강진군 0.1℃
  • -경주시 1.6℃
  • -거제 2.4℃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이대목동 신생아 사태, 全 의료계 지지 이어졌다

"단순히 한 전공의, 한 교수 문제 아닌 전 의료계 문제"

지난해 12월 발생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 담당 교수 및 전공의를 위한 도움의 손길이 의료계에서 이어지고 있다.

이에 12일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가 대전협의 단체 행동을 전폭적으로 지지 · 동참할 것임을 결의한 선배 의사들의 적극적인 지지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 이번 사건이 한 개인이 아닌 의료계 전체의 문제임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지난 10일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의료인이 진료함에 있어 고의가 없는 경우 의료사고에 대한 형사적 책임은 마땅히 면책돼야 한다."라고 결의문을 낭독하면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에 있어 해당 교수와 전공의에 대한 무리한 수사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화의료원 소아청소년과 동문회도 이날 임시총회장 입구에서 의료진의 피의자 전환과 이들의 부당한 처벌을 반대한다는 서명을 받았다.

이에 대전협 안치현 회장은 "지난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건이 단순히 한 전공의, 한 교수의 문제가 아니라 전의료계 문제라는 것에 공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대전협은 책임 여하를 불문하고 단순히 동료이기 때문에 무조건 감싸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의료계 모두가 이 사건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전협은 특정 의료진, 특히 약자로 분류되는 전공의를 이 사건의 근본적 책임을 진 범인으로 몰아가는 것을 즉각 중단하고 사건의 진짜 원인을 제대로 밝혀 책임 소재를 확실히 하고 재발을 막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태도를 보였다.

안치현 회장은 "'병원장, 재단 이사장은 물론 당국의 책임자들까지 그 조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 결과 책임이 드러나면 엄정히 처벌하는 것이 떠난 아이들에 대한 가장 기본의 예의라고 생각한다'라는 유가족들의 말씀에 깊이 공감한다."며, "대전협 또한 이 사건의 책임이 명명백백히 가려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의협 대의원총회에서 채택된 결의문 일부이다.

하나, 대의원회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에 있어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입장을 적극 지지하며 관계 당국은 해당 교수와 전공의에 대한 무리한 수사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하나, 만약 당국이 해당 교수와 전공의에게 법적 처벌을 내린다면 대의원회는 대한전공의협의회의 단체 행동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동참할 것임을 결의한다.
배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