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1.3℃
  • -강릉 -7.4℃
  • 맑음서울 -11.1℃
  • 구름조금대전 -8.3℃
  • 구름조금대구 -7.4℃
  • 맑음울산 -5.7℃
  • 광주 -6.7℃
  • 맑음부산 -4.7℃
  • -고창 -6.6℃
  • 제주 -0.6℃
  • -강화 -10.7℃
  • -보은 -10.3℃
  • -금산 -11.4℃
  • -강진군 -4.5℃
  • -경주시 -6.5℃
  • -거제 -3.9℃
기상청 제공

동정


고대안암 순환기내과 심완주 교수, 대한심장학회장 취임

"심혈관 건강증진을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이 본원 순환기내과 심완주 교수가 지난 10월 12일부터 14일까지 열린 제61차 대한심장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61대 대한심장학회장에 선임됐다고 11일 전했다. 임기는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이다. 대한심장학회는 1957년 4월 10일에 창립된 유서 깊은 학회로, 심장 · 혈관 계통 질환을 조사 연구해 국민의 건강증진에 기여하고자하는 미션과 비전을 가졌으며 회원 수는 1900명에 이른다.

심 교수는 취임과 관련해 "심혈관 건강증진을 위하여 의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연구로 심장학을 선도하여 사회에서 존경받는 학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또한, 심 교수는 "고령화와 생활습관의 변화로 심혈관 질환의 발생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조만간 심혈관 질환이 제1의 사망원인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있어 대한심장학회의 사회적 책무가 증가하고 있다."며, "대한심장학회가 주축이 되어 진행하는 역학 및 정책 관련 연구들이 급변하는 의료 수요 및 의료 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가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심 교수는 한국의 첫 여성 심장내과(순환기내과) 전문의로서 혈관질환 영상진단 및 치료 등 국내 심장영상의학 분야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이끈 주역으로 꼽힌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심혈관센터장 , 내과 과장, 내과 주임교수, 고혈압학회 부회장과 심초음파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최근에 여성심장 연구회를 설립하여, 국내 여성심질질환의 특징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