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 (화)

  • -동두천 -6.2℃
  • -강릉 -4.4℃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0.6℃
  • -고창 -3.5℃
  • 비 또는 눈제주 3.6℃
  • -강화 -5.1℃
  • -보은 -5.1℃
  • -금산 -4.4℃
  • -강진군 -1.0℃
  • -경주시 -2.7℃
  • -거제 0.8℃

병원/의원


한림대의료원, 주간 화상회의 일송가족의 날 폐지 결정

현장 목소리 담긴 근무여건 · 제도 · 불합리한 관행 개선 위한 조치사항 시행

한림대학교의료원이 지난 4일 최근 논란이 된 일련의 사태로 커다란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교직원들에게 진심 어린 사죄를 구했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가 담긴 조직문화 개선사항을 우선 시행하기로 발표했다. 이전의 논란을 딛고 건전한 조직문화를 재구축해 명랑한 일터로 거듭나기 위한 병원의 노력이다.

한림대의료원은 먼저 논란이 된 주간 화상회의와 일송가족의 날을 폐지하기로 했다. 또 현재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고 결과에 따라 최선의 조치를 다할 예정이다. 이외에 근무여건 개선과 제도개선, 불합리한 관행 개선을 위한 개선사항도 함께 시행된다.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각 기관 적정인력 유지를 위한 조속한 충원 시행, ▲정시 출퇴근 시행, ▲자율적 연차휴가 사용 보장 등이 이뤄진다. 제도 개선으로는 ▲근무평가 및 승진제도 개선, ▲각종 회의, 교육 및 행사 운영 개선, ▲모성보호 강화 등이 시행된다. 불합리한 관행 개선으로는 ▲근무시간 외 업무지시 금지, ▲각종 회의 및 행사 동원 금지, ▲폭언, 폭행, 성희롱 행위 금지 및 행위자 엄벌 등의 조치가 시행된다.

이혜란 의료원장은 "한림대의료원에 대한 비난과 더불어 조직에 대한 불신으로까지 이어지는 사태로 인해 교직원 여러분께 커다란 심려를 끼쳐드렸기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그간 조직 구성원 여러분들 한 분 한 분에게 충분한 배려를 하지 못한 점을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늦은 감이 없지 않으나 각 병원장이 현장의 목소리를 모아 재단에 요구사항을 건의했으며, 재단에서는 이를 심도 있게 검토해 우선으로 시행 가능한 부문에 대해 시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의료원장은 "앞으로 현장의 소통 채널을 상시화하여 교직원들의 의견이 경영에 반영되도록 하겠다."며, "한림대학교의료원이 새로운 조직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여러분께서 힘을 모아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직문화 개선 조치사항은 한림대학교의료원 산하 5개 병원 5000여 명의 모든 직원에게 이메일로 전달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