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1 (금)

  • -동두천 0.0℃
  • -강릉 4.2℃
  • 서울 1.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5.8℃
  • -고창 3.9℃
  • 구름조금제주 7.0℃
  • -강화 0.3℃
  • -보은 2.7℃
  • -금산 2.6℃
  • -강진군 5.9℃
  • -경주시 4.1℃
  • -거제 5.2℃

행정/보험


강한 유감 표시와 함께 항의 뜻을 표시하기 위해 이 자리에

의료계와 정부가 계속 대화해나갔으면 좋겠다.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비상대책위원장은 “강한 유감 표시와 함께 항의 뜻을 표시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했다. 앞서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은 “앞으로 실무적 소통 계속해나가길 바란다. 의료계와 정부가 계속 대화해나갔으면 좋겠다. ”고 했다.

1일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사에서 문재인 케어와 관련, 모임을 가졌다.



보건복지부에서는 권덕철 차관, 이기일 보건의료정책관, 정윤순 보건의료정책과장, 손영래 예비급여팀장이 참석했다.

대한의사협회에서는 이필수 비대위원장, 이동욱 총괄사무총장, 연준흠 문재인케어 대책 소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권덕철 차관은 “새정부들어서 건보 보장성강화대책을 서울 성모병원서 대통령 직접 발표했다. 발표 후 의료계가 방향성에 공감하면서도, 실행하면서 여러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우려를 많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 부분은 대통령이 말했든 정부 단독으로 하기보다 의료계 의견을 충분히 듣고 제대로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했다.

권 차관은 “궁극적으로 국민건강증진이라는 목적은 의료계와 정부 모두 같은 생각일 것이다. 의료계가 비대위를 구성해 대화창구를 만들었다. 복지부와 구체적으로 논의해서 의료계 우려를 어떤 방식으로 실행할지 논의하자. 오늘 자리 만들고 참여해줘서 감사하다. 앞으로 실무적 소통을 계속해나가길 바란다. 의료계와 정부가 계속 대화해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필수 비대위원장은 “정부의 보장성 강화정책이 의료계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어, 우려와 불만이 많다. 그 부분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기본적 인프라 구축 없이 30~50조원을 쓰고, 국민건강이라는 중요한 정책을 (의료계와 상의 없이 정부 단독으로) 시기를 정해놓고 한다는 것은 넌센스다. 강한 유감 표시와 함께 항의 뜻을 표시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했다. 

이날 모임은 모두 발언 이후 비공개로 진행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