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약/유통


셀트리온헬스케어, 2017년 3분기 실적 '양호'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14.2% 증가…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5일(금일) 분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유럽 '램시마'의 판매호조 지속 및 '트룩시마' 출시 확대로 2017년 3분기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1,980억 원, 영업이익은 403억 원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1,734억 원 대비 14.2% 증가하였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413억 원 대비 2.4%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3분기 누적으로는 매출액 5,054억 원, 영업이익 1,043억 원을 달성하여 전년 3분기 누적 매출액 3,203억 원, 영업이익 492억 원에서 각각 57.8%, 112.2%로 크게 증가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자사는 39개의 글로벌 파트너사와 계약을 맺고 116개 국가에 마케팅 및 유통을 담당하고 있으며, 각 파트너사가 시장의 상황 및 제품 출시 일정 등을 고려하여 매 분기 구매주문(Purchase Order)을 낸다"며, "이러한 사업의 특성상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분기별 매출은 다소 변동성이 있으나 사업의 성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첫 번째 제품인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미국 브랜드명: 인플렉트라)'는 영국, 프랑스 등 유럽 국가에서 매 분기 판매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2017년 2분기 46%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하는 등 유럽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미국 내 독점 유통 파트너사인 화이자(Pfizer)가 판매하고 있는 '인플렉트라' 역시 출시 3분기 만에 시장점유율 4.9%를 달성하는 등 미국에서도 순항 중이다.


최근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메디케어∙메디케이드센터(CMS: The Centers for Medicare and Medicaid Services)가 의료 업계의 요구를 받아들여 바이오시밀러에 불리하게 적용되고 있는 보험환급 시스템의 개정을 결정하는 등 미국에서도 바이오시밀러를 둘러싼 환경이 변하고 있는 점 역시 긍정적이다.

 

또한, 4월부터 유럽에서 출시를 시작한 두 번째 제품인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는 주요 시장인 EU 5개국(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에서 출시를 마쳤으며, 영국, 독일 등 주요 국가에서 시장점유율을 빠르게 높여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게자는 "이러한 영향으로 '트룩시마' 매출액은 2분기 281억 원에서 3분기 636억 원으로 증가하였으며, 파트너사의 주문 후 원료의약품을 완제품으로 전환하는 Lead Time 발생으로 일부 매출액이 4분기로 이연된 점을 감안하면 '트룩시마'의 성장세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