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병원/의원


화순전남대병원 ‘암환자 5년생존율’ 수도권보다 높다

전남지역암센터, 진료 암환자 10만명 통계 분석

암특화병원인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김형준)과 전남대학교병원(원장 이삼용)에서 치료받은 암환자의 5년생존율이 수도권의 주요 7개 병원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화순전남대병원이 이같이 밝혔다.

국가 지정 전남지역암센터(소장 김영철)·광주전남지역암등록본부(책임자 권순석)는 1998년부터 2014년까지 16년간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 등록된 암환자의 점유율· 의료이용 현황· 생존율 현황 등에 관한 통계를 최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16년간(1999~2014년)의 암환자 5년생존율은 수도권의 주요 7개 병원이 61.8%인데 비해,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이 62.4%,로 더 높았다. 

치료방법별로는 이 기간 동안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서 수술·항암화학요법·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의 5년생존율은 각각 86.2%, 52.0%, 60.6%로서 수도권 7개 병원의  80.0%, 46.0%, 52.3%보다 더 높았다. 

지난 16년간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 신규등록된 암환자는 108,998명(남자 57,829명, 여자 51,169명)으로, 연평균 9.5% 증가했다.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등록된 암은 갑상선암 15,442명(14.2%), 위암 15,306명(14.0%), 폐암 11,368명(10.4%), 간암 8,665명(7.9%) 순이었다. 남자는 위암·폐암·대장암·간암·전립선암 순이었고, 여자는 갑상선암·유방암·위암·대장암·자궁경부암 순이었다.

이 기간 동안 발생한 암등록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64.6%로, 3명 중 2명 이상은 5년 이상 생존할 것으로 추정됐다. 남녀별 5년 생존율은 남자가 53.6%, 여자가 76.5%로 남자보다 여자의 5년 생존율이 더 높았다.

연도별로 5년 생존율은 지속적으로 향상돼 1998∼2004년 54.2% (남자 41.7%, 여자 69.2%)에서 2010∼2014년 69.8% (남자 60.6%, 여자 79.7%)로, 연평균 3.0% (남자 4.4%, 여자 1.8%) 증가했다.

한편, 지난 16년간 광주·전남에서 발생한 모든 암환자 214,000명 중 화순전남대병원과 전남대병원에서 진료받은 암환자는 111,729명으로 치료점유율은 52.0%였다. 

점유율은 전남대병원의 분원인 화순전남대병원이 개원한 2004년 이후 크게 증가했다. 1999년 34.6%(광주 49.8%, 전남 28.7%)에서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개원한 2004년 46.3%(광주 61.1%, 전남 39.8%), 최근 2014년에는 56.8% (광주 67.8%, 전남 51.0%)까지 증가, 매년 평균 3.6% (광주 1.8%, 전남 4.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가 64.7%, 전남이 45.9%로 광주환자에 대한 점유율이 전남보다 더 높았다. 특히 2014년 광주의 점유율이 67.8%에 달해, 광주에서 발생한 암환자의 암환자의 2/3 이상이 화순전남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