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관/단체


장기자랑에 간호사 강제동원, "비하이자 모독"

대한간호협회 성명 발표, 선정적인 옷차림까지 강요받아

대한간호협회가 13일 '간호사 장기자랑 논란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라는 성명에서, 간호사들을 병원 행사에 강제 동원한 사건에 관련 기관의 진상 조사 및 처벌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성명서에서 대한간호협회는 "최근 간호사들에게 병원행사 장기자랑에서 선정적인 옷차림을 강요해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 전국 38만 간호사와 함께 경악을 금치 못하는 바이다."라면서, "간호사는 국민의 고귀한 생명을 지키고 건강을 증진하는 숭고한 사명을 부여받은 전문인이라는 사명감으로 환자 곁을 1년 365일 24시간 묵묵히 지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간호협회는 "그러나 이번 사건처럼 원치 않는 병원 장기자랑 행사에 간호사가 강제 동원되고 선정적인 옷차림까지 강요받은 것은 지금까지 가져왔던 모든 간호사의 소명의식과 자긍심을 한꺼번에 무너뜨린 중대한 사건임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말하며, "특히, 간호전문인이라는 소명의식으로 적절한 보상체계마저 없이 높은 근무 강도와 빈번한 초과근무, 그리고 교대근무 등을 견뎌온 간호사들을 부적절한 장기자랑 같은 병원 행사에 강제 동원해 온 것은 여성 전문직에 대한 비하이자 모독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따라서 정부는 문제가 된 의료기관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와 엄중한 처벌에 나서야 한다. 또 이 같은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의료기관 내에서 벌어지는 인권 침해 사례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명확한 대책 마련에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대한간호협회는 "현재 준비 중인 '간호사인권센터'를 통해 의료기관을 비롯한 다양한 근로현장에서 벌어지는 간호사에 대한 인권침해를 막고 건강한 근무환경 속에서 간호사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앞으로 최선을 다하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