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약/유통


휴온스글로벌, 3분기 매출•영업이익 전년동기대비 60%•101% 증가

자회사 성장 급증, ‘휴톡스’ 수출 증가로 이익률 증대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김완섭)은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859억원, 영업이익 184억원(영업이익률 21.4%), 당기 순이익 150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각 60%, 101.4%, 131.8%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 58억원, 영업이익 19억원(영업이익률 33%), 당기순이익 1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1.9%, 419.4%, 367.1% 증가했다.


특히, 해외 시장 진출에 역점을 두고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 (HU014주)’가 3분기에도 매출 20억원을 기록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선전이 호재로 작용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휴톡스’는 지난해 10월 식약처로부터 수출 허가를 받고 자회사인 휴온스와 독점판매권을 체결했으며, 올해 8월 유럽, 러시아, 브라질 등의 다국적 제약사와 1,000억원 규모의 수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어 올해 10월에는 세계 최대 규모 의약품 관련 전시회 ‘CPhI Worldwide 2017’에 참가해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추가 수출 계약 및 MOU협의를 완료하는 등 가시 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이밖에도 미국, 유럽 등 선진 제약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파트너 물색 및 임상 시험 준비도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동시에 국내에서도 지난 10월 식약처로부터 임상 3상 시험 계획을 승인 받아, 오는 2019년 1분기 국내 시장에 진입할 계획이다.


한편, 휴온스글로벌은 해외 시장에 ‘휴톡스’를 원활히 공급하기 위한 초석으로, 제천공장 내에 100억원을 투자하여 ‘휴톡스 제2공장’을 건설 중에 있으며, 내년 상반기에 완공 예정이다. 내년 하반기 준공이 완료되면, 기존 제1공장 대비 생산력이 5배 가량 확대되며, 생산공정기술 개선 완료를 통해 제 1•2공장을 합쳐 연간 약 600만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에 이어 이번 3분기에도 휴온스 글로벌은 고성장과 높은 영업이익률을 동시에 달성하는 성과를 보이며, 대내외적으로 경쟁력을 입증했다. 특히 ‘휴톡스’의 수출 증가세가 보여주듯이, 해외시장에서 이미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휴온스글로벌은 국내를 넘어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해 전 임직원이 사명감을 가지고 더욱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 휴온스, 의약품, 뷰티헬스케어 사업 중심 성장세 뚜렷


한편,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올해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724억원, 영업이익 122억원(영업이익률 16.9%), 당기순이익 102억원의 실적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6.8%, 18.7%, 20.6% 증가했다.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 745억원, 영업이익 115억원(영업이익률 15.4%), 당기순이익 9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 20.1%, 11.4%, 10.6% 증가했다.


주력 제품인 국소마취제와 점안제, 전문의약품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8%, 39.4%, 26.5% 증가해, 의약품 사업 전체가 27.6% 성장을 기록하며 매출 상승의 견인 역할을 했다. 뷰티헬스케어 사업은 에스테틱이 12.6%, 웰빙의약품이 7.3% 성장하며 전체 8.9%의 성장을 기록했다.


휴온스의 주력 제품 중 하나인 치과용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은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외 시장에서도 제품력과 우수성을 인정 받아 지난 10월 독일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의약품 관련 전시회 'CPhI Worldwide 2017'에서 '휴톡스'와 함께 주목을 받으며 중남미, 중동 등에 대한 수출 계약 및 MOU 체결을 이끌었다.


이 밖에도 ‘클레이셔’를 비롯해 점안제 품목에 대한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이 높아, 추가 수출 계약 가능성이 기대되고 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전략적 사업 다각화를 통해 추진해온 성장 모멘텀이 매출에서도 큰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자회사 ‘휴온스내츄럴’의 ‘발효허니 부쉬추출물’이 ‘이너뷰티’ 신소재로 각광을 받으며 건강기능식품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 온·오프라인 및 홈쇼핑 등 유통 채널에서도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도 자회사간의 역량을 모아 통합 시너지를 창출, 지금의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휴메딕스, 연결기준 전년동기대비 매출 24%•영업이익 55% 증가


한편, 휴메딕스(대표 정구완)는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136억원, 영업이익 41억원, 당기순이익 35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 55%, 51% 증가했다고 전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액 12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으며, 3분기에 주력 제품인 필러 및 신성장 동력인 원료 의약품, 그리고 화장품 사업부문의  매출 성장이 돋보였다.


특히 화장품 사업 부문은 3분기에 출시한 기능성 화장품인 ‘엘라비에 스킨케어 6종’과 마스크팩의 판매 호조로 높은 성장률을 보였으며, 필러와 원료   의약품도 시장 수요 증가에 힘입어 각 10% 이상의 매출 신장을 이뤘다.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37억원으로 집계됐으며, 당기순이익은 40% 증가한 3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필러, 화장품, 원료 의약품 등의 매출 증가에  따른 이익 레버리지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휴메딕스는 필러와 원료 의약품의 안정적인 성장과 함께, 올 들어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화장품 사업 부문에서 적극적인 신제품 출시 및 홈쇼핑 진출 등으로 더욱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휴메딕스 신공장이 올해 연말부터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가 2020년까지 생산능력을 연 2,000억원 규모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휴메딕스 정구완 대표는 “기존 주력 사업분야와 더불어 신규 사업분야인 의료기기와 화장품 분야를 더욱 강화해 글로벌 코스메슈티컬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