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2 (토)

  • -동두천 2.4℃
  • -강릉 5.2℃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2.4℃
  • 구름많음울산 3.9℃
  • 맑음광주 4.3℃
  • 구름조금부산 4.5℃
  • -고창 1.6℃
  • 구름조금제주 8.0℃
  • -강화 2.4℃
  • -보은 -2.4℃
  • -금산 -1.4℃
  • -강진군 1.7℃
  • -경주시 0.2℃
  • -거제 3.2℃

기관/단체


사안심각 인식해 발대식 전 긴급 대응하는 비대위

의료기기 법안 발의 국회의원들에게 의사 반대 입장 전달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문제는 매우 시급한 사안이다. 오는 21일 발대식을 하기 전이라도  비대위가 활동을 하고자 한다.”

11일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이필수 위원장이 의료기기 사안과 관련, 긴급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협 비대위는 오는 21일 오후 5시에 의협회관에서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발대식 겸 전체회의’를 갖는다. 

이에 앞서 비대위는 활동 중이다. 이필수 위원장은 “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들에게 의사들의 입장을 확실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비대위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필수 위원장은 “사안들이 급한 사안들이다. 긴 추석연휴로 인해서 비대위가 제대로 활동을 못했다. 물론 SNS 등을 통해 활발히 의견을 교류했다.”고 했다.

비대위 긴급대응은 11일 의료기기 금품로비설과 관련한 입장 표명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날 비대위는 TV조선이 단독 보도한 ‘법안 발의 대가 금품 로비 정황 한의사협회 수사’ 기사와 관련, “억대 뇌물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비대위는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높은 만큼 관련자를 즉각 구속 수사하라 ▲한의사협회는 국민 생명을 돈으로 거래하려 한 행위에 대해 반성이 아닌 구차한 변명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관련 입법권 거래 관련 국회의원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하라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법안은 억대의 금품거래의 대가로 범죄행위이고 수사대상이 된 만큼 해당 범죄 법안은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의협 집행부도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의협 집행부는 11일 오전 정례 상임이사회에서 조원일 의협 부회장(충북의사회장)을 비대위 위원으로 추천했다. 조원일 위원은 조직강화위원장을 맡게 됐다. 

조원일 조직강화위원장은 11일 전화통화에서 비대위와 회원의 소통에 힘쓰겠다고 했다. 

조원일 조직강화위원장은 “비대위에서 행동강령과 정책방향을 정하면 각 시도의 회원에게 전달하고, 또한 회원의 의견도 종합해서 듣고 비대위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비대위와 회원의 의견을 전달하고 연결하고 결속을 강화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원일 조직강화위원장은 “이미 각 시도에 비대위가 결성돼있고 활동 중이다. 기존에 활동한 비대위 구성원들의 결속을 강화시키고, 견고하게 하고자 한다. 회원과 비대위를 연결하는 고리역할을 한다. 소통이 말처럼 쉬운 게 아니다. 좀 더 신경을 쓰고, 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의협 집행부는 이성우 정책이사와 이용민 의료정책연구소장을 비대위원으로 추천한바 있다. 이로써 의협 집행부가 추천하는 비대위원 3인이 다 채워졌다.

의협 집행부는 시무국에서 팀장급 1명과 직원 3명을 비대위 사무팀으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측면지원으로 경영지원국장, 총무팀장, 보험국장, 보험정책팀장, 보험급여팀장, 정책국장, 정책팀장, 홍보팀장 등이 나선다. 

사실상 의협 대의원회 비대위와 집행부가 의료기기와 문재인케어 대응에 공조하는 모양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