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병원/의원


고대 안암병원 부정맥센터 ‘심방세동의 날’ 성료

의료진과 환우 및 보호자 300여명 참여, 성황 이뤄



고려대 안암병원 부정맥센터는 지난 9월 8일 오후 2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신의학관 2층 유광사홀에서 ‘심방세동의 날’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훈 센터장을 비롯한 의료진과 환우 및 보호자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오후와 저녁으로 나누어, 오후에는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건강강좌와 소통의 시간을 가졌으며, 저녁에는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전문 강연이 진행과 함께 심방세동 최신지견을 공유했다.

오후에는 ▲우연히 발견된 심방세동, 왜 치료해야하나? (순환기내과 최종일 교수) ▲심방세동 환자의 생활습관, 무엇을 조심해야할까? (순환기내과 이광노 교수) ▲시술 후 재발한 심방세동, 어떻게 치료하나? (순환기내과 심재민 교수) ▲수면 무호흡과 심방세동 (정신건강의학과 이헌정 교수) ▲심방세동의 수술적 치료 (흉부외과 정재승 교수) 등의 심방세동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으며, 김영훈 교수의 질의응답시간이 이어졌다.
 
질의응답에는 많은 환자들의 고민과 궁금증이 쏟아졌고, 김영훈 교수가 직접 모든 질문에 대한 명쾌한 조언과 해답을 전했으며, 진료실에서 다 하지 못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가졌다. 김영훈 교수는 "심방세동 환자 뿐 아니라 가족들의 관심과 이해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곁에서 복약관리를 비롯해 정신적 육체적 활동에 어떤 변화가 없는지 세심히 살피며 응원 및 지지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녁에는 심방세동의 현황과 치료에 관한 다양한 주제에 대해 대학병원과 개원의 의료진이 함께 토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강연은 ▲지속성 심박세동, 어떻게 접근해야하나 (고려대의대 김진석), ▲심방세동과 심부전, 원인인가 결과인가? (인하대의대 백용수), ▲심방세동 치료의 다학제적 접근(가천대의대 박예민) ▲증례1: 갑상선 항진증에 동반된 심방세동(고려대의대 박희순) 등과 같은 전문적인 강연과 토론이 진행되었다.

김영훈 교수는 “고령화로 인해 심방세동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심방세동에 관한 최신 정보를 얻고 의견을 교류함으로써, 궁극적으로 환자분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려대 안암병원 부정맥센터는 심방세동의 진단과 치료에 선두주자로 활약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의 유전성 심장질환 클리닉을 개설하는 등 최고의 의술을 이어가고 있다. 매년 ‘심방세동의날’을 개최해 환자 및 보호자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으며, 끊임없는 연구로 환자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