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관/단체


신약조합, '제약·바이오 사업개발 연구회' 설립

사업개발 분야의 정보공유, 인재양성, 정책연구 등 컨트롤타워 기능 수행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제약·바이오사업개발연구회(K-BD Group)' 설립을 통해 제약, 바이오 사업개발 분야(전략/개발기획, 기술이전/라이센싱, 공동연구, 계약, 협상, Alliance Management, Project/Portfolio/Financial Management, IP Management, Global Marketing, M&A Strategy 등)의 정보공유, 인재양성, 정책연구 등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토록 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오는 9월 중 출범 예정인 '사업개발연구회'는 지난 2006년부터 설립 운영 중인 '제약개발연구회'를 업계 수요와 시장트렌드 변화를 반영하여 확대 발전시킨 기구로서, 사업개발 분야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기술사업화와 오픈이노베이션 촉진, 인재양성과 관련된 지원정책 연구 등을 수행함으로써 제약·바이오분야 기업, 대학, 연구기관, 벤처, 스타트업의 혁신 생산성 제고와 지속가능한 혁신/경영역량 강화를 통해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국민 보건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약·바이오분야 글로벌 경쟁 우위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생산성 제고 전략과 오픈이노베이션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면서 이를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수단으로서의 기술이전, 라이센싱, 공동연구, 전략적 제휴, 기술투자, M&A, 전략적 스타트업 육성 등 사업개발(Business Development) 분야에 대한 산업의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되고 있다.


인구고령화, 건강한 삶에 관한 인류의 관심증가, 지구온난화, 산업화 급진전에 따른 환경오염, 질병구조의 변화 등 글로벌 헬스케어 패러다임이 급변하면서 점차 시장수요가 이전보다 세분화되고 있고, 질병의 관리개념에서 벗어나 완치와 예방 및 개인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의약에 관한 시장요구가 거세지고 있으며, 신개념 치료를 위한 첨단바이오분야 부상 등 기술환경변화와 신흥국기업들의 혁신역량 강화를 통한 시장경쟁 가속화, 국가별 안전성 규제 강화 등 비관세 장벽 강화 등 기술환경, 시장환경, 규제환경, 경쟁환경 등 제약·바이오를 둘러싼 모든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


제약·바이오산업을 둘러싼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오픈이노베이션 역량 강화를 통한 시장가치 창출이 요구되면서 사업개발부문에 대한 기대가치가 높아지고 있고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인재육성 및 산업 내 사업개발분야 각종 국내외 정보공유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한 국내 기업의 사업개발 역량강화를 위한 시스템적 접근이 요구되고 있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발표한 '제약·바이오사업개발연구회(K-BD Group)' 주요 사업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제약·바이오분야 기술사업화전략, 기술이전/라이센싱, 기술사업화, 계약/협상/투자, 기술가치평가 등 사업개발 분야 정보공유

▲ 기술사업화 촉진 및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를 위한 정부, 지자체 협력사업

▲ 제약·바이오분야 기술사업화 및 오픈이노베이션 촉진을 위한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 및 교류 협력사업

▲ 제약·바이오분야 스타트업 육성·지원사업 및 해외 스타트업 Accelerators와의 공조사업

▲ 교육연수사업(기술사업화 전문인력양성 교육과정 운영, 세미나, 심포지엄, 워크숍 개최 등)

▲ 제약·바이오 사업개발분야 학술연구사업

▲ 제약·바이오 사업개발 분야 각종 전문자료 발간 및 출판사업 등


신약조합 관계자는 "사업개발연구회의 1차 멤버로는 조합 내 기술거래위원회에 속해 있는 40개 기업 80여 명의 전문가들로, 현재 기업 내 기술이전/라이센싱을 실제 담당하고 있는 BD 책임자들이며, 향후 2차적으로 학계 등 광범위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연계해 설립 취지에 부합한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