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6 (수)

  • -동두천 23.7℃
  • -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4.7℃
  • 맑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4.8℃
  • -고창 26.7℃
  • 제주 26.0℃
  • -강화 24.1℃
  • -보은 22.8℃
  • -금산 24.0℃
  • -강진군 ℃
  • -경주시 24.1℃
  • -거제 25.7℃

기관/단체


MD한의사 해외진출전략보고서 수정보완 中

“그런 내용 사전에 걸렀어야” vs “특정직능 눈치보기 석연찮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난 7월5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가 최근 삭제한 MD한의사 해외진출전략 보고서와 관련, “게재 과정에 오류가 있어서 수정 보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는 “MD한의사와 같은 내용은 사전에 걸렀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대한한의사협회는 “특정직능의 눈치보기이다. 석연치 않다.”고 지적했다. 

25일 진흥원 의협 한의협 등에 따르면 진흥원 홈페이지에 지난 7월5일 게재됐던 ‘미주지역 한방 의료기관 진출 전략 개발 최종보고서’가 2주~3주전 홈페이지에서 삭제됐지만 뒤늦은 25일 오전에 밝혀졌다.



이 최종보고서는 지난 5일 게재된 이후 주요 내용에 대해 의료계의 극심한 반발이 있었다.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한의사 영문면허증의 MD개정과 ▲한국 한의대의 WDMS 등재가 ▲한국 정부의 역량을 총 동원하여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만 하는 선결과제라는 제언이다.

이러한 내용이 문제 되자 진흥원은 보고서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했고, 그 이유에 대해 오류가 있어 수정 보완중이라고 설명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이 사안에 정확히 정리된 입장이 없어서 조심스럽다. 이 연구보고서의 보고절차에서 미스가 발생한 거로 생각된다. 게재 과정에 오류가 있어서 수정 보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홈페이지에서 삭제라는 표현보다는 오류가 있고, 수정을 하는 과정이다. 최종보고서 내용이 아니기 때문에 바로 잡는 거라고 보면 된다. 삭제라는 표현은 아니다. 보완조치를 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는 보고서는 내용에 문제가 있고, 사전에 걸렀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의협 이성우 정책이사(한방대책특별위원회 소관)는 “보고서 안의 내용상 아무리 개인 연구라 하더라도 국가 공공기관 더군다나 진흥원에서 보고서 내용에 대한 사전 분석이 있어야 된다. 보고서가 학문적 개인의 주장에 반하는 게 아니면 피어리뷰 형식이던 어떤 과정에서 걸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를 들면 한의사가 MD를 써야 된다는 거는 개인 연구자의 주장을 떠나서 걸러져야 한다. MD는 전세계적으로 현대의학에서 통용되는 단어다. 그런 내용은 사전 피어리뷰 과정에서 걸려 졌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다음에 두 번째 용어문제가 있다. 보고서를 보면 양의사 양방의료기관이라는 표현이 이 있다. 한방(한의계)에서는 그렇게 표현할 수 있다. 하지만 국가보고서는 공식적인 표현을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에서 공식적으로 진흥원에 항의서한을 보냈다. 그 내용은 앞서 말한 두가지가 핵심이다. 홈페이지에서 보고서를 내리라는 이야기는 안했다. 그런 단어는 항의서한에 없었다.”고 언급했다.

반면 한의협은 진흥원의 보고서 홈페이지 삭제는 특정직능의 눈치 보기라는 입장이다.

한의협 김태호 홍보이사는 “저희(한의계) 입장에서는 국내 갈등 상황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한의사 해외진출은) 국가적인 부를 창출할 수 있고, 세계에 알리는 좋은 일이다. 이런 정상적인 보고서 부분을 직능 갈등으로 양방에서 문제 삼다보니까 진흥원이 눈치 보면서 삭제 한 거다. 특정직능의 눈치를 보는 게 바람직하지 않고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정보완조치중이라고 하는 데 사실 보고서가 최종적으로 채택되기 전에 중간점검도하고, 중간발표도 하면서 의견을 받아 수정한다. 그런데 나온 이후에 특정직능의 말도 안 되는 반발을 진흥원이 이겨내지 못했다. 정상적인 과정을 거쳐서 게재한 보고서를 내용에서 수정 보완할 문제가 있어서 내린다는 것도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최종보고서가 나온 거다. 그런데 특정직능의 반발이 있다고 보고서를 덮는 거는 분명히 석연치 않다. 왜냐면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을 객관적으로 정리한 것 뿐인데 그것을 국내 갈등에 맞춰 한의사가 MD하면 안 된다는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 거기 때문이다. 국민적 시각에서 보면 안타까운 상황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再게재 이야기도 없다.) 문제가 있으면 수정 게재라든지 어떤 과정을 거쳐서 문제를 정리하고, 게재가 필요한데 설명이 없다. 그들(진흥원)도 (보고서의 홈페이지 삭제에 대해) 합리적으로 설명할 부분이 없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