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4 (수)

  • -동두천 18.7℃
  • -강릉 21.5℃
  • 박무서울 19.6℃
  • 구름조금대전 18.6℃
  • 박무대구 18.7℃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20.8℃
  • -고창 18.8℃
  • 구름조금제주 19.9℃
  • -강화 18.5℃
  • -보은 18.6℃
  • -금산 15.3℃
  • -강진군 20.3℃
  • -경주시 19.9℃
  • -거제 20.2℃

동정


이수정 교수-토이 교수, 공동 논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 실려

영남대병원(병원장 윤성수)은 이수정 교수(유방·내분비외과, 63)가 일본의 교토대학의 토이 교수와 공동 연구한 논문이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 6월호에 게재되었다고 14일 밝혔다.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은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로, 각 의학 분야마다 뛰어난 논문 한 편씩만 싣고 있으며 임상의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는 가장 권위있는 잡지이다.

또한,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의 인용지수(Impact Factor)는 유명 과학저널인 네이처나 사이언스보다 높다. 인용지수가 높을수록 권위있는 저널이고 많은 사람들에게 인용됨을 의미한다.

이번에 게재된 논문은 일본과 한국의 다 기관 공동 연구로써 논문 내용은 HER 2 음성인 유방암환자에서 수술 전에 항암요법을 하여 암 조직이 남아 있는 경우 수술 후에 추가로 카페시타빈(Capecitabine)을 투여한 경우가 투여하지 않은 경우보다 무병 생존율과 전체 생존율이 우월함을 입증하였다. 이러한 시도는 전 세계에서 처음 발표한 연구논문으로 암으로 수술전 항암요법 후에 잔존 암이 있는 경우 새로운 치료 지침을 마련하였다는데 큰 의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 논문은 2015년 12월 미국 샌 안토니어 유방암학회에서 발표한 바 있으며, 최근 미국학자들은 이 논문이 발표된 후 이런 치료 방법은 ‘pseudoadjuvant chemotherapy’라고 명명하였다.
배너